‘슈퍼맨’ 추사랑이 돌아왔다, 추블리 부녀의 스페셜한 48시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추성훈사랑 추블리 부녀의 스페셜한 48시간이 펼쳐졌다.

13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156회에서는 3주년 특집 2사랑한 만큼 사랑이 쌓인다가 방송됐다. 지난주 추성훈사랑 부녀가 3주년을 맞은 슈퍼맨을 축하하기 위해 한국을 찾은 데 이어 이번 주에는 추블리 부녀의 특별한 48시간이 전파를 탔다.

추성훈사랑 추블리 부녀는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원년 멤버이자 개국공신으로 지난 3월 하차해 시청자들의 아쉬움을 자아낸 바 있다. 이에 추성훈사랑 추블리 부녀가 시청자들의 아쉬운 마음을 달래기 위해 하차 8개월 만에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깜짝 합류했다. 특히 지난 회에서 사랑이 슈퍼맨 다시 하고 싶어라고 고백한 바 있어 추블리 부녀의 슈퍼맨재출연에 이목이 집중됐다.

이날 사랑은 슈퍼맨촬영 소식에 흥분된 마음을 감추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랑은 카메라를 목격하곤 눈을 토끼처럼 동그랗게 키우곤 연신 환호성을 질렀고, 이휘재서언서준의 춤까지 따라 하며 기쁜 마음을 거침없이 표출해 추성훈을 폭소케 했다.

폭풍 성장한 사랑의 모습도 공개됐다. 이날 사랑은 홀로 고난도 심부름에 도전에 나서는가 하면, 일취월장한 한국말과 함께 남다른 근력을 자랑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