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에릭, 문어 잡히자 “해 지기 전에 나가야하는데” 걱정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에릭, 이서진, 윤균상/사진제공=tvN '삼시세끼' 방송화면

에릭, 이서진, 윤균상/사진제공=tvN ‘삼시세끼’ 방송화면

‘삼시세끼’ 식구들이 드디어 문어를 잡았다.

11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에서는 설치해 놓은 통발을 수거하는 윤균상, 에릭, 이서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통발에는 게, 장어를 비롯해 문어까지 들어있었고, 모두들 감탄했다. 에릭은 “뿌듯하긴 한데, 무섭다. 해 지기 전에 나가야하는데”라며 식사 준비가 늦어질까봐 걱정했다.

이어 에릭은 해물찜과 문어 숙회를 본격적으로 준비했고, 윤균상과 이서진은 빠른 진행을 위해 이를 도왔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