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별이’ PD, 엑소 팬에 ‘갑질 논란’ 사과 “도의적 책임질 것”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우주의 별이' 김지현 PD / 사진제공=MBC

MBC ‘우주의 별이’ 김지현 PD / 사진제공=MBC

MBC 김지현 PD가 엑소 팬들에 사과의 말을 남겼다.

김지현 PD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배우 김준면(수호)의 팬분들께 공식적으로 진심 어린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김지현 PD는 엑소 멤버 수호가 출연 중인 MBC 9부작 드라마 ‘세 가지 색 판타지’ 중 ‘우주의 별이’의 연출자다. 최근 ‘우주의 별이’는 엑소 팬들을 무보수로 촬영에 동원하고, 이들에게 폭언과 강압적 태도를 해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김지현 PD는 “팀내 일부 스태프들의 팬들을 향한 언행과 태도에 대해 사과드립니다. 도움을 주러 직접 찾아주신 현장에서, 이를 면면히 살피지 못한 제 책임이 큽니다”라며 “우선 마음 다치신 팬분들이 계시다면 이에 사과드립니다. 정말 미안합니다. 참여해주신 분들께 연락드리고 어떠한 방식으로든 연출로서 도의적인 책임을 지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김 PD는 “드라마 ‘우주의 별이’는 팬심에 대한 존중을 주제로 하고 있습니다. 팬 분들의 그 소중한 마음 하나하나에 대해 염려하면서 오랫동안 스스로 쓰고 다듬고 만든 드라마입니다”라며 “그 소중한 마음들이 다친다면, 제가 본 드라마를 할 이유가 없어집니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배우 김준면은 최선의 노력을 다해 작품에 임하였으며, 현장에서 스태프들에게 그 누구보다 사랑받는 배우였습니다. 저 또한 그렇게 아끼고 대하며 현장에 임했습니다”라며 “기다리시는 팬 분들을 존중하는 마음으로, 본 드라마를 선물처럼 전달해 드리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저희 제작진을 대표해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라고 재차 사과의 말을 남겼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