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부터 대박이까지…’슈퍼맨’ 아이들의 흥폭발 현장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슈퍼맨' / 사진제공=KBS

KBS2 ‘슈퍼맨’ / 사진제공=KBS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3주년을 맞아 온 가족이 모두 모인 가운데, 아이들의 ‘흥케미’가 제대로 폭발한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156회에서는 3주년 특집 2탄 ‘사랑한 만큼 사랑이 쌓인다’가 방송된다. 지난 주 3주년 특집 1탄에서는 개국 공신 추성훈·사랑 부녀가 깜짝 합류해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한 바 있다. 이에 이번 회에서는 가을 운동회로 몸을 푼 여덞 아이들의 역대급 활약이 이어질 예정이다.

설아·수아·대박은 ‘태권 삼 남매’로 변신한다. 설아·수아는 태권도 품새를 작은 팔과 다리를 요리조리 움직여 완벽히 구사해내 감탄을 자아내게 했다. 이에 대박 또한 누나들을 따라 아래 막기에 위를 막는 어설픈 품새 동작 따라잡기에 나서 폭소를 자아냈다.

소다 남매(소을·다을)는 패션모델로 변신할 예정. 소다 남매는 커플 선글라스까지 장착하곤 머리부터 발끝까지 멋을 폭발시키며 무대에 등장한 후 각종 모델 꺾기 포즈를 섭렵하며 아빠들의 웃음을 폭발시켰다는 후문이다.

서언·서준은 댄스 파티를 벌였다. 특히 서언은 흥을 참을 수 없는지 마이크를 꼭 붙잡은 채 CD를 삼킨 듯 완벽한 추임새를 선보여 이휘재를 깜짝 놀라게 했다. 서준은 서언의 노래에 맞춰 자신의 장기인 전매특허 비보잉을 자랑하며 지치지 않는 흥을 뽐내 현장을 장악했다는 후문.

한시도 조용할 틈이 없었다는 ‘슈퍼맨’ 비글 8남매의 매력 발산 풀 스토리에 대한 기대감이 한껏 증폭된다. 이날 오후 4시 50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