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 가는 길’ 하재숙, 종영 소감 “위로 전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하재숙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배우 하재숙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배우 하재숙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KBS2 수목드라마 ‘공항 가는 길'(극본 이숙연, 연출 김철규)에서 한때 잘 나가던 전직 승무원이자 김하늘(최수아)의 든든한 선배 ‘이현주’역의 하재숙이 마지막 촬영을 끝내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 하재숙은 마지막 촬영 전 볼에 바람을 넣으며 연기에 집중하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촬영 중간에도 손에서 대본을 놓지 않으며 열렬한 ‘대본사랑’을 자랑해 ‘명품 배우’다운 면모를 뽐내고 있다.

한편 하재숙은 마지막 촬영 후 소속사를 통해 “그동안 사랑해주신 많은 시청자 분들 덕분에 즐거운 마음으로 연기할 수 있었다. 특히 ‘현주’의 대사에 공감을 해주시는 분들이 많았다. 그 분들께 따뜻한 위로를 전할 수 있어 행복한 시간이었다. 또한 함께 노력한 동료 배우들과 스텝들에게도 감사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종영소감을 밝혔다.

이번 작품을 통해 시청자들의 아픈 마음을 위로하는 섬세한 연기를 선보이며 잔잔한 감동과 공감을 자아낸 하재숙이 마지막 촬영 현장과 함께 드라마 종영 소감을 전해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

하재숙이 열연을 펼친 ‘공항 가는 길’의 마지막 회는 10일 오후 10시에 방송될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