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모랜드, ‘짠쿵쾅’으로 드디어 데뷔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모모랜드

걸그룹 모모랜드 나윤(왼쪽부터)· 주이·연우·낸시·혜빈·아인·제인)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모모랜드의 초대장이 드디어 도착했다.

모모랜드는 10일 오전 0시 데뷔 미니앨범 ‘웰컴 투 모모랜드(Welcome to MOMOLAND)’를 발매하고 팬들 곁을 찾았다. 지난 7월 Mnet ‘서바이벌 모모랜드를 찾아서’로 첫 인사를 건넨 이후 약 4개월 만에 정식 데뷔의 꿈을 이뤘다.

‘서바이벌 모모랜드를 찾아서’에서 아낌없는 독설과 조언으로 연습생들을 조련했던 이단옆차기·라이머·신사동호랭이·텐조와타스코 등이 프로듀싱에 나섰고, 야마앤핫칙스의 배윤정 단장이 타이틀곡 ‘짠쿵쾅’의 안무를 맡아 완성도를 높였다. 모모랜드 멤버들을 연습생 시절부터 봐 온 프로듀싱 팀들의 내공이 오롯이 앨범에 녹아있다.

특히 ‘식스틴’으로 얼굴을 알렸던 트와이스와 ‘프로듀스 101’을 통해 대국민 앞에 섰던 아이오아이(I.O.I)가 Mnet 서바이벌 출신 걸그룹의 성공시대를 활짝 연 가운데, 과연 모모랜드가 선배들의 ‘황금 배턴’을 이어받을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비상한 관심이 쏠린다.

더블킥컴퍼니 관계자는 “‘서바이벌 모모랜드를 찾아서’부터 함께 지켜봐주신 모든 분들이 함께한 특별한 데뷔 앨범이 완성됐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남다르다”면서 “모모랜드가 꽃길을 걸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테니 많은 관심과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모모랜드는 이날 오후 6시 방송하는 Mnet ‘엠카운트다운’으로 방송 활동에 돌입하며, 이후 KBS2 ‘뮤직뱅크’, SBS ‘인기가요’, MBC ‘쇼! 음악중심’ 등으로 활발히 팬들을 찾을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