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라’ 먼데이키즈 “군대에서 본명 말하면 아무도 몰라”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먼데이키즈 / 사진제공=MBC

먼데이키즈 / 사진제공=MBC

가수 먼데이키즈와 테이가 예명에 얽힌 군대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FM4U ‘테이의 꿈꾸는 라디오'(이하 꿈꾸라)의 코너 ‘친절한 초대석’에서는 새 싱글 ‘하기 싫은 말’로 활동 중인 먼데이키즈와 가수 임정희가 출연했다.

이날 먼데이키즈는 신곡 ‘하기 싫은 말’과 히트곡 ‘녹슨 가슴’ 두 곡의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다. 먼데이키즈는 특유의 허스키 보이스와 호소력 짙은 강렬한 고음으로 초겨울 밤의 감성을 한껏 자극했다.

이어 DJ 테이와 먼데이키즈의 특별한 인연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예명에 얽힌 이야기를 하던 중 먼데이키즈는 “이진성이라고 하면 잘 모르시더라. 군악대 시절 ‘먼데이키즈’로 명찰을 다시 파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고 웃으며 말했다.

DJ 테이 역시 “나도 김호경이라고 본명을 말하면 모른다. 테이로 이름을 바꾸고 싶었다”고 맞장구를 쳤다. 또 먼데이키즈와 군악대 선후임 사이라고 밝히며 “우리 군생활을 함께 했었는데 이렇게 ‘꿈꾸라’에서 만나게 됐다”며 반가워했다.

한편 먼데이키즈는 지난 1월 제대 후 소속사 RBW와 전속계약을 맺고 최근 싱글 ‘하기 싫은 말’을 발표해 4년 만에 방송 활동을 재개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