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주머니’ 안내상 “류효영, 소주 6병 마시고 멀쩡”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안내상,황금주머니,제작발표회

배우 안내상이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드라마 ‘황금주머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황금주머니’ 안내상이 류효영의 주량을 폭로했다.

안내상은 8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MBC에서 결린 새 일일기획 ‘황금주머니'(극본 이혜선, 연출 김대진) 제작발표회에서 “첫 회식 날, 류효영이 소주 6병을 마시고도 한 치의 흐트러짐이 없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김대진 PD가 ‘효영이는 소주 11명을 마시고도 아무런 변화가 없는 애’라고 했는데, 진짜 그럴 줄 몰랐다”며 “소주를 글래스에 따라 마시는 여자는 처음 봤다”고 전했다.

안내상은 이어 “대박이지 않나. ‘황금주머니’도 대박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안내상은 극 중 ‘금가네 황금만두’ 사장 금정도 역을 맡았다. 류효영이 맡은 금설화는 그가 바깥에서 데려온 딸. 무뚝뚝하지만 가족을 사랑하는 아버지와 가족을 위해 희생을 아끼지 않는 씩씩한 딸로 호흡을 맞춘다.

‘황금주머니’는 피도 살도 섞이지 않은 사람들과 가족이 되어 새로운 인생을 만들어가는 한석훈(김지한), 그리고 그가 사랑하는 여자, 금설화(류효영). 운명을 이겨내는 두 남녀의 사랑과 성공이 펼쳐지는 이야기로 오는 14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