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김사부’ 첫방 시청률 9.5%..동시간대 1위 출발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서현진, 유연석, 한석규 / 사진=SBS '낭만닥터 김사부' 캡처

배우 서현진, 유연석, 한석규 / 사진=SBS ‘낭만닥터 김사부’ 캡처

‘낭만닥터 김사부’가 제대로 저력을 발휘했다.

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7일 첫 방송된 SBS 새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는 전국 시청률 9.5%를 기록했다.

‘낭만닥터 김사부’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 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괴짜 천재 의사’ 김사부(한석규)와 열정이 넘치는 젊은 의사 강동주(유연석), 윤서정(서현진)이 펼치는 ‘진짜 닥터’ 이야기를 그린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8.2%, KBS2 ‘우리집에 사는 남자’는 7.5%를 각각 기록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