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잭 리처’ 톰 크루즈, ‘톰 아저씨’의 8번째 내한 D-1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영화 '잭 리처: 네버 고 백' 스틸 컷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잭 리처: 네버 고 백’ 스틸 컷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가 오는 7일 다시 한번 한국 팬들을 찾아온다.

지난 1994년 ‘뱀파이어와의 인터뷰’를 통해 처음 한국에 방문한 이후 22년 동안 꾸준한 한국 사랑을 보인 톰 크루즈는 영화 ‘잭 리처: 네버 고 백’(감독 에드워드 즈윅)으로 할리우드 스타 가운데 최다 기록인 8번째 내한을 확정 지었다. 톰 크루즈는 아침부터 저녁까지 오직 한국 팬들을 위한 일정을 소화하며 역대급 팬서비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톰 크루즈와 에드워드 즈윅 감독은 오후 1시 30분 리츠칼튼 호텔 서울에서 열리는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의 언론매체들과 만나 영화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눈다. 기자회견 이후 오후 5시부터는 할리우드 스타 최초로 롯데월드 실내 아이스링크에서 역대급 내한 행사를 진행한다. 지난해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 레드카펫 당시 톰 크루즈는 팬들과 셀카를 찍고, 악수를 하거나 어깨동무를 하는 등 무려 2시간 동안 뜨거운 팬서비스를 펼쳐 ‘박음질 레드카펫’이라는 신조어까지 탄생 시킨 바 있다. 톰 크루즈가 이번 ‘잭 리처: 네버 고 백’에서는 어떤 모습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또, 톰크루즈는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탑승해 방송으로도 한국 팬들과 교감할 예정이다.

비상한 두뇌, 타고난 직감, 본능적 액션의 잭 리처가 국가의 숨겨진 음모와 살해당한 동료들의 진실을 파헤치는 추격 액션 ‘잭 리처: 네버 고 백’은 오는 24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