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늘, 누구와 붙어도 ‘찰떡 호흡’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공항 가는 길' 속 김하늘 케미 / 사진제공=SM C&C

KBS2 ‘공항 가는 길’ 속 김하늘 케미 / 사진제공=SM C&C

배우 김하늘이 드라마 속 ‘특급케미’를 뽐냈다.

KBS2 ‘공항 가는 길’(극본 이숙연, 연출 김철규)을 통해 아낌없는 열연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김하늘은 현장의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하며 출연 배우들과의 훈훈한 케미를 선보였다.

이번 공개된 사진은 김하늘과 ‘공항 가는 길’ 배우들의 다양한 케미가 돋보이는 사진들로 현장의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그대로 전해지고 있어 눈길을 끈다. 무엇보다 김하늘과 이상윤이 함께한 사진 속 서로를 바라보는 따뜻한 미소에는 현장의 훈훈함이 느껴지고 있다.

그동안 핵심 인물인 최수아(김하늘)는 주변 인물들과 다양한 관계 속에서 크고 작은 에피소드들이 계속되었다. 이에 전체 흐름이 자연스럽게 흘러가기 위해 서는 주인공 김하늘의 역할이 큰 것. 서로에게 느껴지는 분위기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연기호흡을 완벽하게 소화한 김하늘의 저력에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이번 주 방송에서는 미진(최여진)과 얽힌 감정들을 쏟아내고, 이를 풀어내는 과정이 인상 깊었으며, 또한 서도우(이상윤)와의 애틋함이 전해지는 장면 장면들은 시청자들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처럼 나이와 성별 모두 어우르는 김하늘의 완벽한 케미가 현장에서 더욱 빛을 발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며, 종반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촬영장에 든든함을 더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단 2회만을 남긴 ‘공항 가는 길’은 이후 어떠한 결말을 가져올지 시청자들의 관심과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