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김희철, 추성훈에 사랑이 애교 선사 ‘폭소’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추성훈, 김희철 / 사진제공=JTBC '아는형님'

추성훈, 김희철 / 사진제공=JTBC ‘아는형님’

‘아는 형님’ 김희철이 추성훈 앞에서 사랑이로 변신했다.

오는 5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는 과거 여러 차례 언급됐던 강호동의 대결 상대 추성훈이 등장한다.

이날 추성훈은 소녀시대 유리와 함께 등장했고 두 사람의 카리스마에 교실은 순식간에 얼음처럼 굳었다.

이에 강호동은 기선제압을 위해 괴성을 지르며 책상을 내리쳤다. 추성훈 역시 강호동의 도발에 응답하듯 교탁을 한 손으로 돌리며 교실 전체를 휘어잡았다. 순식간에 펼쳐진 두 사람의 대결 구도는 지켜보는 모든 이를 긴장케 했다.

이때 살얼음판 같은 분위기를 깨고 추성훈의 딸 사랑이가 깜짝 등장했다. 김희철이 몰래 사랑이로 분장하고 나타난 것. 사랑이가 좋아하는 바나나를 들고 자신감 있게 등장한 김희철은 추성훈과 눈이 마주치자 손을 부들부들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김희철은 자신에게 불리한 상황이 오면 사랑이가 되어 애교를 부렸고 적재적소에 변신하는 김희철의 모습에 추성훈도 결국 아빠 미소를 지으며 녹화 내내 즐거운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추성훈은 녹화 후 김희철에게 “정말 잘하더라”며 애정 어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또 김희철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며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사랑이로 변신한 김희철과 추성훈의 만남은 오는 5일 밤 11시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