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짱 언제 이렇게 컸어~”… 추블리 부녀 ‘슈퍼맨’ 녹화 합류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스틸컷 / 사진=KBS 제공

‘슈퍼맨이 돌아왔다’ 스틸컷 / 사진=KBS 제공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3주년 맞이 가을 운동회를 개최한다. 이에 ‘슈퍼맨’ 개국 공신 추성훈·사랑 부녀가 하차 8개월 만에 깜짝 합류한다.

오는 6일 방송될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155회에서는 3주년 특집 ‘이 만 시간의 법칙’이 방송된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지난 2013년 11월 3일 정규 프로그램으로 첫 방송 된 이후 지금까지 매회 아이들의 순수한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내며, 주말 안방극장에 힐링을 선사하고 있다. 이에 ‘슈퍼맨’ 3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쌍둥이네와 오 남매네, 소다 남매 총 세 가족이 모두 모여 가을 운동회를 개최한 가운데, 추성훈·사랑 부녀가 합류해 모두가 깜짝 놀라게 했다.

특히 사랑은 ‘슈퍼맨’ 하차 이후 안방극장에 얼굴을 내비친 적이 없다. 따라서 오랜만에 사랑의 폭풍 성장한 모습을 ‘슈퍼맨’을 통해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여 많은 이모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함께 사랑이 수많은 이모 팬들의 마음을 알아차렸는지 “슈퍼맨에 다시 출연하고 싶어요”라며 ‘슈퍼맨’을 향한 식지 않는 애정을 폭발시켰다.

그런가 하면 사랑은 ‘슈퍼맨’의 큰 누나답게 과거보다 더욱 의젓해진 모습을 보여줬다. 사랑은 막내 대박을 친누나 못지 않게 알뜰살뜰 챙기는가 하면, 동갑내기 소을과 특급 우정을 쌓는 등 폭풍 성장한 모습을 보여준 것. 뿐만 아니라 젖살까지 쪽 빠져 러블리 매력을 대발산해 보는 이들을 엄마 미소 짓게 만들었다.

한편 사랑은 일취월장한 한국말 실력을 뽐내며, 소을과 팀을 나눠 가을 운동회 주장으로 나서 운동회 에이스로 큰 활약을 펼쳤다는 후문. 여기에 추블리 부녀가 오랜만에 만난 ‘슈퍼맨’ 출연진과 스태프들을 위해 통 크게 밥차까지 쏘며, 감사의 인사를 전해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슈퍼맨’ 제작진 측은 “추성훈·사랑 부녀가 ‘슈퍼맨’이 3주년이라는 소식에 한걸음에 달려와 주셔서 성사될 수 있었다. 감사한 마음이다”고 밝힌 뒤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3년 동안 계속 방영될 수 있었던 것은 시청자 여러분들이 아이들을 자기 자식처럼 많이 예뻐해 주셨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슈퍼맨’ 아이들을 향한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