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블리스 인화, 웹드라마 ‘네 볼에 터치’ 캐스팅… 로미오 민성과 호흡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오블리스 인화 / 사진제공=제이티코리아엔터테인먼트

오블리스 인화 / 사진제공=제이티코리아엔터테인먼트

신인 걸그룹 오블리스 멤버 인화가 웹드라마 ‘네 볼에 터치’에 출연한다.

웹드라마 ‘네 볼에 터치’는 현재와 조선시대를 넘나드는 타임슬립 콘셉트 퓨전 사극으로 뷰티 아티스트 민호와 조선시대 최고의 미녀 황진이가 되기 위한 과정을 그린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 웹드라마이다.

인화는 극중 여주인공 ‘진랑’ 역할을 맡아 그룹 로미오의 민성과 Mnet ‘프로듀스 101’ 출신 신인배우 김지성과 호흡을 맞췄다.

화는 “조선 최고의 미녀 황진이를 연기한다는 것이 부담스러울 수도 있었지만 오블리스가 가지고 있는 많은 끼와 개성을 살려 잘 이겨낼 수 있었다. 수많은 황진이가 있었지만 오블리스의 황진이도 눈여겨 봐주시기 바란다” 고 각오를 전했다.

퓨전 사극 웹드라마 ‘네 볼에 터치’는 총 12부작으로 오는 11월 중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