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박명수, 물구나무 자세로 쌀국수 흡입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박명수 / 사진=MBC '무한도전' 캡처

박명수 / 사진=MBC ‘무한도전’ 캡처

‘무한도전’ 박명수가 무중력 식사를 체험했다.

29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그래비티’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우주인 체험에 나선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첫 번째 미션은 무중력 식사 따라잡기였다. 메뉴는 마음대로 고를 수 있었지만 ‘거꾸리’라 불리는 운동기구에 매달린 채 음식물을 삼켜야 했다.

이는 무중력 상태에 놓인 위장을 훈련시키는 훈련으로, 우주선 안에서의 식사에 적응하기 위한 필수 코스다.

쌀국수를 고른 박명수는 능숙한 손놀림으로 숙주와 고추를 넣고 면을 집었다. 면발을 삼키는 데 성공한 그는 음료수에 도전했지만 얼굴에 쏟으며 실패해 폭소를 자아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