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셔틀’ 김진우, 이번엔 망나니다! ‘행복을 주는 사람’ 주인공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김진우 / 사진제공=테스피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진우 / 사진제공=테스피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진우가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27일 김진우의 소속사 테스피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MBC 새 일일드라마 ‘행복을 주는 사람’에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올 초 SBS 단만극 ‘퍽’에서 아이스하키부 막내 역으로 데뷔한 김진우는 이후 OCN ‘뱀파이어 탐정’, KBS ‘페이지터너’에 이어 KBS ‘전설의 셔틀’ 주인공까지 꿰차며 주목해야 할 대세 신인으로 자리매김했다. 영화 ‘인천상륙작전’에서도 짧지만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김진우는 이번 새 드라마 ‘행복을 주는 사람’을 통해 지금까지 선보인 귀엽고 모범생적인 이미지와 180도 다른 망나니 ‘김광수’로 돌아올 예정이다.

김진우가 소화할 ‘김광수’ 역은 잘 나가는 친누나 김자경(하연주)만 믿고 망나니처럼 사고를 치지만, 절대 미워할 수 없는 천진난만한 매력으로 많은 여심을 흔드는 캐릭터이다. 드라마의 웃음 포인트이자 활력소로 활약하게 될 김진우는 이번 ‘김광수’ 캐릭터를 위해 머리 끝부터 발 끝까지 완전한 변신을 준비하고 있다.

올해만 드라마 4편에 영화 1편을 선보인 무서운 신인 김진우는 현장에서 더욱 빛을 발하는 배우이다. 연기를 위해 드라마 촬영 팀 아르바이트까지 경험했을 만큼 열정을 가진 김진우는 ‘전설의 셔틀’ 오디션 당시 ‘졸개’ 역을 보러 갔다가 주연까지 꿰찬 에피소드로 유명하다. 탄탄한 연기력은 물론 개성 있는 마스크, 여기에 여심을 녹이는 눈웃음과 애교가 강점이다.

김진우는 “’광수’는 너무나도 매력적인 캐릭터. 이 캐릭터를 선물해 주신 감독님과 제작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 매일 저녁 시청자분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다.

핏줄로 이어지지 않았지만 사랑으로 한 아이를 품은 여자 임은희(이윤지)의 파란만장 역경 극복기를 담은 MBC 새 일일 드라마 ‘행복을 주는 사람’은 오는 11월 방송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