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랩몬스터, 이름값 제대로 한다” 美 XXL 극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미국 유명 힙합 잡지 XXL이 방탄소년단 랩몬스터를 조명했다.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미국 유명 힙합 잡지 XXL이 방탄소년단 랩몬스터를 조명했다.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랩몬스터가 미국 유명 힙합잡지 XXL이 선정한 한국의 10대 래퍼에 등극했다.

XXL은 최근 ‘당신이 알아야 할 10명의 한국 래퍼들(The New New: 10 Korean Rappers You Should Know)’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랩몬스터, 키스 에이프, 오케이션, 지코, 지드래곤, 빈지노, 도끼 등 한국의 열정적인 힙합 문화를 대표하는 10인의 래퍼를 소개했다.

XXL은 랩몬스터의 대표곡으로 ‘두 유(Do You), ‘조크(Joke)’를 꼽으며, 그가 핏불(Pitbull)이나 플로 라이다(Flo Rida)와 같은 랩 스타일을 구사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XXL은 “랩몬스터는 자기 이름값을 제대로 하는 래퍼다. 한국 일산이 고향인 랩몬스터는 다양한 인스트루멘탈을 오가며 랩의 흐름을 자유자재로 바꿀 수 있는 한국의 가장 다재다능한 래퍼이기도 하다”고 평했으며, 이어 “2013년 22세의 나이에 방탄소년단의 멤버로서 인기를 얻기 시작한 랩몬스터는 데뷔 이후로 방탄소년단 활동을 하면서도 개인적인 음악 작업을 통해 본인의 재능을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랩몬스터가 속한 그룹 방탄소년단은 지난 10일 정규 2집 ‘윙스(WINGS)’를 발표하고 한국 가수 최초로 ‘빌보드 200’에 26위로 진입하는 등 전 세계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