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하셨어요’ 옥택연, 이렇게 훈훈해도 되나요? (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SBS '식사하셨어요' / 사진=방송 화면 캡처

SBS ‘식사하셨어요’ / 사진=방송 화면 캡처

그룹 2PM 옥택연이 식사를 하며 자연스러운 ‘남사친(남자사람친구)’의 매력을 뽐냈다.

옥택연은 23일 방송된 SBS ‘잘 먹고 잘 사는 법, 식사하셨어요?(이하 식사하셨어요)’에 게스트로 출연해 방랑식객 임지호, MC 김수로와 식사를 했다.

이날 임지호는 옥택연을 위해 쏘가리를 이용한 가을 보양 밥상을 대접했다. 옥택연은 말도 잊은 채 폭풍 먹방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그는 연신 “맛있다” “맛있네요”를 외치며 젓가락을 놓지 않았다.

옥택연은 식사 중 같은 멤버 장우영과 전화 연결을 했다. 장우영은 김수로에게 “형”이라고 소리치는가 하면 방랑식객에게 “문자보냈는데 답장 좀 해달라”라며 친근감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옥택연의 식사 자랑에 “나도 부산에서 부모님이 올라와 장어를 먹는 중이다”라며 자존심 대결을 펼쳤다.

이와 함께 옥택연은 2PM 멤버들을 분석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닉쿤을 2PM의 할아버지, 장우영은 잔소리쟁이 엄마, 준케이는 철없는 첫째 아들 등으로 비유했다. 그는 “준호는 믿음직한 둘째 아들, 찬성이는 집에서 키우는 애완동물 같다. 먹을 거 주면 좋아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삼촌 같은 느낌이다. 일 안하고 구석에서 만화책 읽는 백수…”라고 셀프 디스를 덧붙었다.

과거 불현듯 홀로 해외 여행을 떠났던 경험에 대해서도 얘기했다. 그는 “혼자 가서 재미있는 인연을 만나지 않을까 하는 기대와 함께 로마에 갔었다”고 입을 열며, 유모차를 끌고 다녔던 사연에 대해서는 “여행객들이 계단 많은 장소에서 유모차로 힘들어 하시길래 도와드린 것 뿐이다”라고 말했다. 김수로는 옥택연에 “소탈하고 지혜로운 남자”라고 칭찬했다.

그 외에도 옥택연은 떫은 땡감을 디저트로 먹으며 “짜고 떫다”라며 가식 없는 리액션을 선보여 안방극장을 폭소케 했다.

식사 이후 브로콜리 밭에 간 옥택연과 김수로, 방랑식객은 브로콜리를 따며 사연의 주인공을 위한 요리를 준비했다. 이날의 사연자는 과거 암 수술을 마쳤지만 최근 암이 전이가 됐다는 소식을 듣고, 자신의 병 수발을 들어준 부모님을 위한 요리를 부탁했던 터.

이후 옥택연은 분장 후 사연의 주인공인 부모님을 찾아갔다. 하지만 아무도 그를 몰라봐 굴욕을 당했다. 결국 옥택연이 직접 “드라마 안보시냐, 나 모르시냐”라고 물어봤고 어린 아이들에 의해서 정체가 드러났다.

따뜻한 가족들의 재회와 마음이 이어져 보는 이들까지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식사하셨어요’ 팀과 옥택연, 그리고 사연 속 가족들은 함께 건강식을 즐기며 따뜻한 하루를 보냈다.

특히 옥택연은 누구보다 식사를 맛있게 하다가 “저는 게스트다. 나도 오늘 처음 나왔다”며 분위기를 편안하게 만들며 사연의 주인공들의 가족 같은 분위기를 자아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