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놀이패’ 유병재, 소속사 식구 강승윤에 당하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꽃놀이패' / 사진제공=SBS

SBS ‘꽃놀이패’ / 사진제공=SBS

‘유갈량’ 유병재가 위너 강승윤에게 무릎을 꿇었다.

24일 방송되는 SBS ‘꽃놀이패’에서는 희대의 모사꾼 ‘유갈량’ 유병재의 몰락이 그려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꽃놀이패’ 멤버들은 그동안의 유병재 만행을 곱씹으며 몰래카메라를 기획했다. 앞서 유병재는 환승권을 사용하는 척하며 가짜 환승권을 들이밀어 멤버들을 감쪽같이 속인 전적을 가져 불신의 아이콘 ‘유갈량’으로 등극한 바 있다.

안정환-은지원 신흥연합은 그런 유병재를 응징하기 위해 위너 강승윤을 포섭했다. 강승윤은 같은 YG 식구임에도 천연스러운 연기로 유병재를 속였고, 유병재는 뒤늦게 바닥과 혼연일체가 된 듯 무릎을 꿇으며 사과하는 등 자존심 없는 간신배의 모습을 보여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

제작진은 “그동안 유병재에게 당했던 멤버들의 반란도 재밌지만, 함께 도와준 강승윤 역시 ‘씬스틸러’였다”면서 “멤버들이 회를 거듭할수록 물불 안 가리고 있다. 보는 재미가 더 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꽃놀이패’는 24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