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PD “‘김사부’ 고유명사 아닌 하나의 정체성”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유인식 PD / 사진제공=SBS

유인식 PD / 사진제공=SBS

‘낭만닥터 김사부’ 유인식 PD가 극중 캐릭터 김사부를 설명했다.

유 PD는 18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컨퍼런스룸에서 진행된 SBS 새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기자간담회에서 “한석규는 원래 부용주라는 인물이지만 어떤 사연으로 인해 김사부로 살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부용주가 과거 자신을 버리고 정체를 감추고 살면서 어떤 사건을 통해 김사부라는 이름을 얻게되는 것”이라며 “‘김사부’는 고유명사가 아닌 하나의 정체성으로 보시면 된다. 그 이름으로 행한 여러가지 일이 이름의 무게를 만들면서 누군가 물려받게 되고, 그게 누가 될까 하는 것들에 대한 재미가 있을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낭만닥터 김사부’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 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괴짜 천재 의사 김사부(한석규)와 열정이 넘치는 젊은 의사 강동주(유연석), 윤서정(서현진)이 펼치는 진짜 닥터 이야기다.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후속으로 오는 11월 7일 밤 10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