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유인식 PD “서현진, 롱런하는 배우될 것”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조슬기 (또 오해영 종방연)

서현진 / 사진=텐아시아 DB

‘낭만닥터 김사부’ 유인식 PD가 배우 서현진을 칭찬했다.

유 PD는 18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컨퍼런스룸에서 진행된 SBS 새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기자간담회에서 출연자 서현진에 대해 “‘또 오해영’ 이전부터 꾸준히 저력을 보여준 배우”라고 말했다.

그는 “한 두 작품으로 핫해진 배우가 아니라 내공이 단단한 배우다. 서정이라는 캐릭터와 너무 잘 맞아서 캐스팅하게 됐다”며 “촬영에 임하는 긍정적인 에너지나 항상 웃는 모습 이면에는 엄청난 노력이 숨어있다”고 서현진을 칭찬했다.

이어 “첫 대본 리딩때 참석을 안했더라. 아마 연습을 너무 많이 해서 부담감이 컸던 것 같다. 이 배우는 참 롱런하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낭만닥터 김사부’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 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괴짜 천재 의사 김사부(한석규)와 열정이 넘치는 젊은 의사 강동주(유연석), 윤서정(서현진)이 펼치는 진짜 닥터 이야기다.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후속으로 오는 11월 7일 밤 10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