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왕’ 심은경, “최연소 흥행퀸? 나와 어울리는 수식어 아냐” (인터뷰②)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심은경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심은경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영화 ‘써니’에서 신들린 연기로 충무로를 놀라게 했던 심은경은 ‘광해, 왕이 된 남자’에서 궁녀 사월이로 변신했다. 이후 그는 ‘수상한 그녀’에서 할머니의 영혼을 담은 오두리로 코믹한 연기도 제 옷인 양 소화했다. 최근 ‘부산행’에서는 극의 시작을 알리는 좀비로 등장, 짧지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심은경이 출연한 영화는 대중들의 호평을 받았고, 심은경에게 ‘최연소 흥행퀸’이라는 수식어를 갖게 했다. 하지만 그는 연신 손사래를 쳤다. “영화의 흥행은 절대 제 덕이 아니에요. 감독님의 연출력과 배우들의 호흡, 그리고 극에 공감해주는 관객들 덕이죠”

캐릭터의 비중은 그에게 중요한 포인트가 아니다. 자신의 연기 스펙트럼을 쌓기 위해 끊임없이 도전하며 자신을 채찍질하는 심은경은, 걸어온 날보다 걸어갈 날이 더 기대되는 배우다.

10. ‘걷기왕은 심은경의 첫 다양성영화다.
심은경: 상업영화나 다양성영화나, 영화를 생각하는 마음을 가진 사람들이 만들기 때문에 구분 짓지 않는다. 현장에서도 차이가 없다.

10. 그럼 작품을 선택할 때 어떤 점을 중요하게 생각하나? 흥행을 염두하고 작품을 선택하진 않는 것 같다.
심은경: 내가 작품에 끌리는지 아닌지를 본다. 나의 진심과 캐릭터의 진심을 온전히 보여줘야 하는 작업인데 내가 즐기지 못하면 거짓이지 않나. 내가 정말로 이 작품이 하고 싶은지, 연기하고 싶은 캐릭터인지 생각한다.

10. 그간 필모그래피를 보면 다양한 시도에 대한 갈증도 있는 것 같다.
심은경: 한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연기를 하고싶다. 연기의 폭을 넓히며 연기적인 능력을 쌓고 싶은 게 내 목표다. 한 예로 ‘로봇 소리’의 경우에는 로봇을 연기한다는 것이 새로웠다.

10. 다양한 연기를 하고 싶은 심은경 씨 입장에서는 최연소 흥행퀸이라는 수식어가 부담일 수도 있겠다.
심은경: ‘그 수식어가 나에게 맞는 호칭인가?’라는 생각이 들어 쑥스럽다. ‘써니’ ‘광해’ 수상한 그녀‘ 등이 감사하게도 많은 사랑을 받은 덕에 생긴 수식어인 것 같은데 사실 영화의 흥행은 내 덕이 아니다. 부끄러워 숨고 싶다.(웃음)

10. 그만큼 캐릭터 소화력이 좋은 배우라서 그런가.
심은경: 연기를 하는 데 있어서 캐릭터처럼 보여야 한다는 걸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 내가 어떻게 보일지 의식을 하는 생각 자체가 잘못된 거다. 망가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도 없고, 캐릭터를 어떻게 하면 더 실감나게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한다.

10. 고민 많은 심은경이 닮고 싶은 배우가 있을까?
심은경: 최근 최민식 선배님과 ‘특별시민’이라는 영화를 찍었는데, 존경스러운 마음이 들었다. 선배님은 영화를 시작하시면 영화생각만 하신다. 옆에서 보며 많이 배웠고 반성도 했다. 나는 최민식 선배님 같은 배우가 될 수 없을 것 같다. 제일 존경한다.

배우 심은경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심은경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10. 연기 외적인 고민은?
심은경: 살찌는 것에 민감한 편이다. ‘수상한 그녀’ 당시 살이 쪄서 통통했다. 스트레스였다. 먹으면서도 ‘살찌면 어떡하지’라는 말을 자주한다.

10. 귀엽다.(웃음) 최근 계속해서 스크린에서 활약했다. 드라마를 할 생각은?
심은경: 좋은 작품이 있으면 얼마든지 출연하고 싶다. 하지만 드라마에 대한 준비가 부족하다고 느낀다. 철저하게 준비를 할 수 있을 때 하고 싶다.

10. 어떤 준비가 필요할까?
심은경: 드라마는 영화와 현장 분위기가 다르다. 빨리 돌아가다 보니 연기적인 순발력을 요한다. 내가 그런 상황 속에서 발휘를 잘 할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든다. 준비되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릴 순 없으니 연기를 더 쌓고 이후에 해도 늦지는 않을 것 같다. ‘걷기왕’과 같은 맥락 아닌가.(웃음)

10. 언제 가장 행복한가?
심은경: 어릴 땐 연기를 한다는 것 자체가 행복했다. 그래서 내가 연기를 하는 건 당연하다는 생각을 했었다. 초심을 잃지 않는다고 생각을 하면서도 원하던 연기가 나오지 않고 어려워졌다. 이번에 ‘걷기왕’을 하며 마음을 다잡았다. 결국은 연기를 하는 순간이 가장 행복하더라. 한때는 연기하며 행복하지 않았는데, ‘걷기왕’이 내게 초심을 찾아줬다. ‘내가 다시 예전처럼 연기를 할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행복하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