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왕’ 심은경, 천천히 꾸준히 걸을 시간 (인터뷰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심은경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심은경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영화 ‘걷기왕’ 속 선천적 멀미증후군을 앓고 있는 여고생 만복은 하고 싶은 일이 없다. 공부는 안 될 것 같으니 그나마 쉬워 보이는 운동에 뛰어들었다. 사실 ‘경보’가 뭔지도 몰랐다. 하지만 만복은 경보를 하며 자신만의 인생 속도를 찾아나갔다. 빨리 달리는 것이 정답은 아니라는 사실을 깨달은 것.

만복을 연기한 배우 심은경은 만복과 꼭 닮은 모습이었다. ‘계속 연기를 할 수 있을까’라는 고민이 많았다. 슬럼프를 겪기도 했던 그는 ‘연기’에는 답이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저 즐길 수 있고, 진심을 다할 수 있으면 그만이라고.

10. 최근 영화 시사회에서 완성된 영화를 처음 봤다.
심은경: 울컥했다. 평소에는 내가 출연한 영화를 냉철하게 보는 편이다. ‘걷기왕’은 푹 빠져서 본 것 같다. 재미있게 웃으면서 보다가 엔딩장면에서는 마음이 뭉클하더라.

10. 엔딩장면이 어떻게 와 닿았나?
심은경: 시나리오 읽었을 때나 촬영을 할 때만 해도 그 장면이 그렇게 울컥할 정도로 감동을 준다고 생각하지 못했다. 오히려 ‘걷기왕’ 색에 잘 맞는 유쾌한 엔딩이라고 생각했었다. 경보 레이스를 하는 만복이 안쓰러웠다. 과거에 고민 많았던 내 모습이 스쳐지나갔다.

10. 어떤 고민을 했었나?
심은경: 연기에 대한 고민. 연기는 하면 할수록 어렵다. 내 연기에 대한 실망도 많았다. 어떻게 극복을 해야 할지 모르겠더라. 하지만 많은 고민 끝에 알게 된 건, ‘연기엔 답이 없다’라는 거다. 그냥 내가 즐기고 진심으로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10. ‘걷기왕만복이라는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서도 고민이 많았나?
심은경: 조금 다르다. 이전 작품들에서는 캐릭터에 대한 고민이 많았는데, 만복이는 최대한 내 10대 경험과 감정을 생각하며 자연스럽게 연기하고 싶었다. 어떤 연기적인 기술로 표현할 수 있는 인물은 아니라고 생각했다. 누구보다 평범해야하고 누구보다 맑아야 하니까 내가 가지고 있는 성격을 만복이에게 녹이려고 했다. 그러다 보니 캐릭터를 현장에서 만들어나간 것 같다. 애드리브도 많이 시도했다.

10. 완성된 영화 속 심은경의 애드리브가 있었나?
심은경: 크게 눈에 띄는 장면은 아니고 소소하게 비춰졌다.(웃음) 그 중 하나는, 만복이가 환각상태에서 경기에 임하는 장면이다. 선수복을 제대로 못 입고 횡설수설하다가 선배 수지(박주희)한테 혼나는 장면에서 내가 ‘미안하다’라고 외쳤다. 영화를 보면서 ‘내가 저런 대사를, 저런 행동을 했었구나’하는 장면이 종종 보였다.

배우 심은경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심은경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10. 극중 소순이캐릭터가 재미있었다. 직접 안재홍에게 내레이션을 제안했다고?
심은경: 감독님이 소순이의 목소리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나 역시 함께 고민을 하던 차에 우연히 재홍 오빠와 사석에서 만났는데, 잘 어울릴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제안을 했었다. 오빠 덕분에 영화가 더 재미있게 살아난 것 같다. 저예산의 작은 영화인데다가 소의 목소리 역할인데도 불구하고 흔쾌히 참여해줘서 너무 고맙다.

10. 영화에서 만복이 담임과 진로 상담을 한다. 담임은 꿈과 희망만 있으면 뭐든 이룰 수 있다고 충고하는 인물이다. 실제로 그런 말을 듣는다면?
심은경: 많이 들어왔던 말이다. ‘간절히 원하면 다 된다’ ‘의지만 있으면 된다’ 등의 얘기들을 들으면 맞는 얘기라는 생각은 들지만 한편으로는 ‘내가 이렇게 힘든데 굳이 없는 의지를 불태워야 하나?’라는 생각이 들더라. 그런 충고를 들으면 내가 더 게으른 것 같고 잘 할 수 있는 게 없는 것 같은 느낌. 지금은 시기가 중요한 게 아니라는 걸 깨달았다. 내가 무언가에 몰입할 수 있는 단계가 됐을 때 시작해도 충분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다 보니 ‘걷기왕’이 가진 메시지에 공감을 많이 했다.

10. 요즘 청춘들이 영화에 공감할 수 있을 것 같다.
심은경: 내 나이 또래의 친구들이나 10대 친구들이 여러모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 미래에 대해서 불안해하고 뭘 해야할 지 찾아야 한다는 압박이 있는 것 같다. 빨리 어떤 것을 이루는 게 중요한 것이 아니라고 말하고 싶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