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놀이패’ 위너 강승윤, 흙길 行 “최악이라고 생각했던 건 다 있었다”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위너 강승윤 / 사진=SBS '꽃놀이패' 캡처

위너 강승윤 / 사진=SBS ‘꽃놀이패’ 캡처

‘꽃놀이패’ 위너 강승윤이 ‘흙길’ 멤버가 됐다.

17일 방송된 SBS ‘꽃놀이패’에서 조세호는 환승권을 사용해 강승윤을 ‘흙길’ 숙소로 불러 들였다.

강승윤은 ‘꽃길’ 숙소에서 행복한 한 때를 보내고 있던 중 갑작스레 ‘흙길’로 향하게 됐다. 이에 짐을 챙겨 가던 강승윤은 “서럽다”면서 감정을 드러냈다.

숙소에 도착한 뒤 강승윤은 “흙길 숙소는 진짜 ‘뜨악’하더라”며 “방 들어가 보니까 온 먼지가 다 덮여 있고, 거미줄에 벌레까지 최악이라고 생각했던 건 다 있었다”고 전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