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강동원·신은수·엄태구, 실제로도 순수 그 자체라니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가려진 시간' V앱 화면 캡처

‘가려진 시간’ V앱 화면 캡처

순수한 영화만큼이나 순수한 출연진들이었다.

강동원·신은수·엄태구·엄태화 감독이 17일 오후 네이버 V앱을 통해 생중계된 영화 ‘가려진 시간’ 무비토크 라이브에 출연했다.

‘가려진 시간’은 화노도에서 일어난 의문의 실종사건 후 단 며칠 만에 어른이 되어 나타난 성민(강동원)과 유일하게 그를 믿어준 단 한 소녀 수린(신은수), 세상은 몰랐던 그 둘만의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다.

‘가려진 시간’은 단편 ‘숲’과 독립영화 ‘잉투기’를 연출한 엄태화 감독의 첫 상업영화 데뷔작이다. 엄 감독은 “작년 이맘때 촬영을 시작했는데 어느덧 1년이 지났다. 관객들이 영화를 어떻게 봐줄지 궁금하고 설렌다”고 소감을 전했다. 특히 그는 V앱 초반 생방송 촬영 이후 리허설인줄 알았다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강동원은 가려진 시간을 지나 어른이 되어 돌아온 성민 역을 맡았다. 그는 “장르랑 소재 때문에 출연을 고민하지는 않았다. 시나리오를 재밌게 봤다. 색다른 영화를 좋아하는 편”이라면서 “다만 감독님에 대한 정보가 없었다. 당시 촬영 중이기도 했다. 그 뒤에 감독님을 만났는데, 바로하기로 마음을 먹었다”고 밝혔다.

엄태화 감독의 첫 인상에 대해 “영화를 잘 찍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강동원은 순수한 소년을 연기한 것에 대해 “그렇게 어렵지는 않았다. 처음에 시나리오 읽었던 느낌 그대로 밀고 나갔다”면서 “영화 장르가 판타지다보니까 관객들에게 이야기에 대한 믿음을 주기 위해, 몰입도를 올리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전했다.

엄태화 감독은 “성민이가 어른이 돼서 돌아왔는데 친구가 믿어줘야 한다. 그 얘기를 했을 때 가장 믿어줄만한 이미지의 배우가 누구일까를 생각했는데 강동원이 생각났다”면서 “‘이 이야기를 네가 믿어줄까?’라는 문구가 적힌 포스터가 공개됐을 때 ‘믿습니다. 믿고말고요’라는 댓글이 인상 깊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동원과 호흡을 맞춘 신은수는 무려 3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신은수는 성민을 유일하게 믿어주는 소녀 수린 역을 맡았다.

엄태화 감독은 신은수와 함께 한 이유에 대해 “오디션 볼 때 본인을 억지로 꾸미려고 하지 않았다. 솔직해 보였다. 그 전날 수련회 갔다왔는데 졸린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그 모습이 보기 좋았다. 여배우의 덕목인 대범함과 순수함이 보기 좋아서 같이 하게 됐다”고 말했다.

신은수는 “엄청 크게 기대는 안했다”면서 “주변에서 잘 했다고 해서 조금은 (기대를) 했다. 합격 연락을 받고 너무 좋았다”고 덧붙였다. 신은수는 이런 자리가 익숙하지 않은 듯 시종일관 안절부절못한 모습을 보이거나 짧게 대답을 하고, 감정이 없는 듯 ‘알파고’스러운 답변을 해 귀여움을 자아냈다.

강동원은 신은수와의 호흡에 대해 “잘 맞았다. 처음부터 잘 맞았다. 무리가 없었다”면서 “내가 정신연령이 그리 높지 않다”고 말했고, MC를 맡은 박경림은 “강동원이 이렇게 순수하다”고 덧붙였다.

이후 ‘가려진 시간’에 출연 중인 엄태구가 등장했다. 엄태구는 엄태화 감독의 동생으로 ‘숲’ ‘잉투기’ 등 다양한 영화를 함께 해왔다. 엄태구는 중저음의 낮은 목소리로 등장부터 시선을 강탈했다. 강동원과 함께 호흡을 맞췄는데 강동원은 “현장에서 말이 없었다”고 말했고, 엄태구는 “호흡이 잘 맞았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V앱을 통해 네 사람은 순수한 매력을 드러내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는데 성공했다. ‘잘자요’ ‘사랑해’ ‘행복하자’ 등 네티즌들이 원하는 멘트를 각자의 개성이 돋보이게 전달하며 끝까지 웃음을 책임졌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