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겨운│남자의 매력을 보여주는 영화

“제가 제일 잘 하는 게 있다면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지 궁금해요. 아직은 저도 제가 잘하는 게 뭔지 찾고 있어요.” 정겨운은 7편의 드라마에서 주연이었고, 그가 출연했던 SBS 과 KBS , 은 모두 20%가 넘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그럼에도 아직은 주무기가 개발 단계라고 느껴서일까? 정겨운은 최근 종영한 KBS 에 대한 아쉬움이 크다. “너무 아쉬운 작품이에요. 끝나고 나서도 여운이 많이 남고, 지금도 잘 안 잊어져요.”

계급의 한계를 온몸으로 뚫고 나간 식모 순금(성유리)의 명확했던 캐릭터에 비해 어리숙한 속마음을 감추고 갈팡질팡하던 건우는 그에게 잘 맞지 않는 옷이었는지 모른다. 정겨운의 가능성은 오히려 다른 데에서 찾을 수 있다. 언뜻언뜻, 자주 보여주지 않았지만 상처 때문에 삐뚤어진 영혼을 가진 남자들의 얼굴을 보여주던 때처럼. 곁에 있는 유일한 친구마저 조롱하고, 자신의 목숨조차 게임의 카드로 써버리는 MBC 의 성구는 절대적인 분량과 상관없이 사람들에게 정겨운이라는 배우를 각인시켰다. 그리고 출생의 비밀 때문에 주위 사람들과 자신을 괴롭히는 재벌 3세는() 잔뜩 심술 맞은 말들을 뱉어놓는 순간에도 여성 시청자들의 모성애를 자극했다.

그래서 정겨운이 좋아하는 배우들이 연기한 캐릭터가 심성 고운 착한 남자들이 아니라 살인마나 세계정복을 꿈꾸는 초능력자, 알고 보면 마음 여린 조폭인 것은 우연이 아니다. “어쩔 수 없이 악인이 되어버린 사람들의 이야기”에 끌리는 그는 이미 무엇을 자신의 최종병기로 삼아야 할지 알고 있는 것 같다. 다만 하나의 가능성이 아닌 제대로 완성된 칼로 꺼내놓을 때까지 정겨운은 시뻘건 쇠를 달구고 또 달구고 있을 것이다. “독한 악플을 약으로” 삼고, 연출자들이 “언제든 찾으면 달려갈 준비”를 하면서.

정겨운│남자의 매력을 보여주는 영화1. (No Country For Old Men)
2007년 | 에단 코엔, 조엘 코엔
“에서 뿐만 아니고 하비에르 바르뎀을 참 좋아해요. 그 사람이 뿜어내는 극한의 마초 이미지가 정말 멋있어요. 특히 연기할 때 자신의 매력을 자유자재로 표출하는데 정말 대단하죠. 배우로서 자신의 매력을 잘 표현할 수 있는 게 중요한데 하비에르 바르뎀은 정말 부러워요. 저도 그런 장기가 있었으면 좋겠고 아직은 제가 제일 잘 하고 잘 표현할 수 있는 게 무엇인지 찾고 있어요.”

코엔 형제가 우리를 실망시킨 적이 있던가? , 로 이어지는 필모그래피에 힘이 빠졌다고 생각될 때쯤 그들은 로 완벽한 반전을 만들어냈다. 하비에르 바르뎀, 토미 리 존스 등 연기의 교과서 같은 배우들이 매순간 명장면을 만들어낸다.

정겨운│남자의 매력을 보여주는 영화2. (Breathless)
2008년 | 양익준
“주인공이 아버지한테 정말 끝까지 막하잖아요. (웃음) 아버지가 쓰레기라고 생각하고, 일관성 있게 막 대하는데도 그 남자의 아픔이 느껴지는 것이 인상 깊었어요. 저 남자가 저렇게 밖에 할 수 없는 현실과 주인공의 마음이 읽어지더라구요. 남들한테는 강한 척 하면서도 속은 여린 남자의 속마음 같은 게 드러나는 영화였어요. 저는 그런 영화를 좋아해요.”

는 어퍼컷 같은 영화다. 말 대신 욕을, 악수 대신 발길질을 내미는 남자에게 연민을 품게 되는 순간, 마음 한 구석을 훅 하고 치밀고 들어오는 그 강력한 한 방에 관객은 넉다운이 될 수밖에 없다. 배우이자 감독인 양익준의 강렬한 장편 데뷔작이다.

정겨운│남자의 매력을 보여주는 영화3. (Cruel Winter Blues)
2006년 | 이정범
“도 참 좋아해요. 그러고 보니 다 남자영화네요. (웃음) 이 영화가 끝나고 너무 많이 울었어요. 보면서는 조한선 씨가 하셨던 역할을 하고 싶었구요. 어떻게 이런 시나리오가 있었지 할 정도로 몇 번을 계속해서 봤던 영화예요. 설경구 선배님의 날연기라고 해야될까요, 그 분의 연기는 정말 최고봉인 것 같아요. 의도하진 않았는데 제가 고른 영화들이 다 어쩔 수 없이 악인이 되어버린 사람들의 이야기네요.”

이전에 가 있었다. 한국영화 최고의 흥행작 중 하나인 이정범 감독의 데뷔작. 피도 눈물도 없는 조직에서 자란 남자들의 외로움과 여린 속이 눈물샘을 자극한다.

정겨운│남자의 매력을 보여주는 영화4. (X-Men: First Class)
2011년 | 매튜 본
“영화를 보면서 그런 생각을 많이 해요. ‘아, 저 역할 나도 하고 싶다, 잘 할 수 있겠다’ 에서는 마이클 패스벤더가 연기한 매그니토에 감탄하면서 그런 감정을 느꼈어요. 그런데 또 악인이네요. (웃음) 최근에 본 영화중에 이 영화에 가장 감탄했어요. 보는 내내 “우와!”하면서. (웃음) 특수효과나 어떤 기술적인 부분 때문에 그랬다기보다는 마이클 패스벤더 한 사람의 연기 때문에 더 놀랐죠.”

는 죽어가던 시리즈에 심폐소생술을 가했다. 스핀오프격인 , 지난 시리즈인 이 안겨준 실망감을 일거에 해소하고 시리즈에 새로운 기운을 불어넣은 영화는 히어로물에 성장물의 청신함과 특유의 유머감각을 이식했다.

정겨운│남자의 매력을 보여주는 영화5. (The Dark Knight)
2008년 | 크리스토퍼 놀런
“하면 히스 레저죠. 그가 때문에 힘들어서 죽음에까지 이르게 됐는데 그 캐릭터에 얼마나 몰입을 했는지 영화 속의 조커를 보면 알 수 있죠. 영화도 너무 좋았지만 히스 레저는 정말 배울 점이 많은 배우예요. 저는 아직은 그렇게까지 극단적인 역할을 해본 적이 없지만 그런 캐릭터를 한다면 진짜로 그렇게 살려고 노력할 것 같아요. 영화도 많이 보고 실제로도 많은 경험을 하려고 하구요.”

배트맨은 이전과 이후로 나뉠 수 있을 것이다.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은 그저 그런 프랜차이즈 히어로물의 위기에 있던 시리즈를 철학적인 담론을 생성하면서도 스펙터클까지 놓치지 않는 기품 있는 작품으로 격상시켰다.

정겨운│남자의 매력을 보여주는 영화작년 겨울 SBS 부터 올해 , 까지 쉬지 않고 드라마를 찍어온 정겨운이 바라는 것은 딱 한 가지다. “여름을 너무 좋아해요. 바닷가로 놀러가서 수영하고. 몸을 제대로 만들어서 수염이랑 머리도 있는 대로 다 길러서 내추럴하게 놀러다니려구요. 바다가 있는 곳 어디로든요.” “인생이 다시 시작되는 느낌”이라는 서른의 마지막 여름을 부디 뜨겁게 보낼 수 있기를.

글. 이지혜 seven@
사진. 채기원 t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