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브 측 “윤민수, 호흡곤란으로 응급실行..활동 중단”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윤민수/사진제공=더바이브엔터테인먼트

윤민수/사진제공=더바이브엔터테인먼트

바이브 윤민수가 쓰러졌다.

17일 바이브의 소속사 더바이브 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윤민수가 이날 오후 KBS2 ‘불후의 명곡’의 녹화장으로 향하던 도중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응급실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병명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병원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식 입장을 통해 알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윤민수는 지난 2014년 류재현과 더바이브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해 회사 경영과 ‘불후의 명곡’ MC, 더불어 프로듀서 활동까지 병행했다. 최근 각종 해외활동과 단독 콘서트 준비, 음악 작업에 몰두하다 몸에 무리가 온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윤민수는 당분간 활동을 중단하고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