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아걸 제아X조커, 11월 듀엣 공연 ‘나란히, 마주보고’ 개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나란히, 마주보고' 포스터/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나란히, 마주보고’ 포스터/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브라운아이드걸스(이하 브아걸) 제아가 데뷔 후 첫 솔로 소극장 콘서트를 개최한다.

제아는 오는 11월 26일 오후 7시 서울 용산구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프로듀서 겸 싱어송라이터 조커와 함께 ‘나란히, 마주보고’ 공연을 진행한다.

조커는 최근 종영된 JTBC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에서 프로듀서로 활약하며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개성 있는 음악을 추구하는 조커는 작사, 작곡, 연주, 편곡, 프로듀싱 모두 혼자 힘으로 해내고 있으며, 지금까지 다수의 앨범 및 싱글을 발매하며 ‘뮤지션들이 인정하는 뮤지션’으로 인정받고 있다.

브아걸 리더 제아는 탄탄한 가창력을 바탕으로 지난 2013년 첫 솔로 앨범 ‘Just JeA’를 발매하며 솔로 가수로서의 행보를 시작했다. 드라마 OST, 프로젝트 앨범을 통해 꾸준히 자신의 목소리를 알렸으며, 솔로 앨범 선공개 곡 ‘안아보자’, 조권&가인의 ‘우리 사랑하게 됐어요’ 등 작곡 및 프로듀싱에도 참여하면서 음악적 커리어를 쌓아왔다. 지난 4월에는 싱글 ‘나쁜 여자’를 발매하며 솔로 발라드 가수로서 존재감을 높이고 있다.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조합인 제아, 조커 두 사람은 특색 있는 솔로 무대는 물론  듀엣 공연을 통해 어떤 케미를 선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공연 티켓은 오는 18일 오후 2시 멜론 티켓에서 단독 오픈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