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크리스티안, 전 세계 리콜 사태에 쓴소리 “나쁜 품질 제품 판 업체 퇴출해야”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비정상회담' 기욤(위)·크리스티안 / 사진제공=JTBC

‘비정상회담’ 기욤(위)·크리스티안 / 사진제공=JTBC

‘비정상회담’ 멤버들이 전 세계 리콜 사태에 대해 뜨거운 찬반토론을 벌였다.

최근 해외에서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정수기·치약 등의 제품에 대한 리콜이 잇따르면서 리콜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과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비정상회담’ 대표들은 일상생활을 위협하는 제품들의 리콜 사태에 대한 토론을 펼쳤다.

크리스티안은 “꼭 사람을 다치게 하지 않았어도 안전하지 않은 제품을 판매한 것을 용서하면 안 된다”라며 “나쁜 품질의 제품을 돈 받고 팔았기 때문에 퇴출해야한다”고 이야기했다. 기욤도 “사람은 누구나 실수할 수 있지만, 특히 먹는 걸로 장난치면 절대 안 된다”라며 엄중한 처벌을 주장해 토론에 열기을 가했다.

왕심린은 “중국인들이 한국에 오면 꼭 사야하는 물건이 있다”라며, “나도 한국에 처음 왔을 때 큰 맘 먹고 구입했는데, 제발 리콜 받고 싶다”며 후회 가득한 쇼핑 실패담을 고백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어서 왕심린이 어떤 말한 물건이 무엇인지 관심이 쏠린다.

‘비정상회담’ 대표들의 자세한 이야기는 17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될 JTBC ‘비정상회담’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