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헨리, 아이돌이 전하는 생활 밀착형 부동산 팁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슈퍼주니어M 헨리 / 사진제공=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슈퍼주니어M 헨리 / 사진제공=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마리텔’ 그룹 슈퍼주니어M 헨리가 부동산 팁을 공개한다.

15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에서는 ‘만능돌’ 헨리가 부동산을 콘텐츠로 방송을 진행한다.

중국 출신 아이돌 헨리가 부동산을 주제로 어떤 방송을 만들었을지 궁금증이 높아진 가운데, 헨리는 최근 진행된 생방송에서 자신이 손연재의 팬임을 밝히고 갑자기 작은 키보드를 꺼내 ‘즉흥 세레나데’를 열창해 엉뚱 매력을 발산했다.

헨리는 “최근 이사를 하면서 집을 구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 알게 되었다”며 시청자들과 함께 부동산에 대해 배워보고 싶었던 이유를 밝혔다. 이날 헨리는 부동산 전문가 박종복을 초빙해 생활밀착형 부동산 팁을 공개하겠다고 선언했다.

헨리는 전문가와 함께 집을 구하기 위해 부동산에 들어간 순간부터 계약서를 작성하기까지 어떻게 행동하면 되고, 어떤 것을 체크하면 되는지 ‘좋은 집 싸게 구하는 법’을 공개했다.

생방송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던 것은 ‘상황극 시뮬레이션’. 작은 원룸과 같이 꾸며진 대기실로 이동한 헨리는 상황극을 통해 집을 알아볼 때와 입주를 한 뒤에 손해를 보지 않기 위해 꼭 체크해야하는 것들을 꼼꼼하게 소개해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부동산 사장님’으로 변신한 헨리가 알려주는 좋은 집 싸게 구하는 비법은 이날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되는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