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 3만 관객 맞는다..전국투어 일정 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적/사진제공=뮤직팜

이적/사진제공=뮤직팜

가수 이적이 전국을 돌며 3만 관객을 만난다. 전국투어를 앞두고 일정을 공개, 팬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이적은 오는 11월 26일, 27일 양일간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전국 투어 콘서트 ‘울려퍼지다’를 열고, 전국 투어 공연의 포문을 연다. 이어 오는 12월 17일 토요일 광주 염주체육관, 12월 24일 토요일 대구 엑스코, 12월 31일 토요일 부산 벡스코에서 차례로 공연을 이어간다.

그는 지난 2월 성황리에 막을 내린 소극장 콘서트 이후 9개월 만에 다시 대형 공연장에서 팬들을 만난다.

지난해 3월 대학로 학전블루 소극장에서 시작된 ‘2015 이적 소극장 콘서트-무대’는 1년간 전국 12개 도시에서 총 66회 공연을 통해 총 2만 8020석을 전석 매진시키는 기록을 세웠다.

이로써 이적은 그간 소극장과 대극장을 오가며 전방위적 공연 역사를 쌓은 손꼽히는 뮤지션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공연은 소극장과는 달리 대형극장에서 펼쳐지는 만큼, 압도적인 스케일과 화려한 연출로 팬들을 열광시킬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