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스틱’ 김현주, 유치장 行…창살 사이에 두고 주상욱과 ‘애틋한 만남’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JTBC '판타스틱' 김현주, 김정난, 주상욱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JTBC ‘판타스틱’ 김현주, 김정난, 주상욱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판타스틱’ 김현주가 유치장에 갇힌 모습이 포착됐다.

13일 JTBC 금토드라마 ‘판타스틱’ 측은 경차서로 간 김현주와 김정난, 주상욱의 모습을 담은 현장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김현주와 김정난이 심각한 표정으로 경찰서에 나란히 앉아 조사를 받고 있다. 특히 김정난은 얼굴에 피멍이 잔뜩 든 채로 억울함과 흥분을 감추지 못하며 경찰에서 열변을 토하고 있다. 극중 평소 진숙(김정난) 앞에서 당당하고 거침없었던 소혜(김현주)의 모습과는 달리 차분하고 담담하게 체념한 듯 유치장 안에서 슬픔에 잠긴 채 앉아있다.

주상욱은 김현주와 창살을 사이에 두고 애틋한 감정을 나누고, 경찰에게 김현주의 무죄를 주장하는 듯 강하게 어필하고 있다. 특히 주상욱의 이런 모습에 어이가 없고 배신감에 가득 찬 듯한 표정을 짓는 김정난의 모습 등이 대체 이들 사이에 어떤 사건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해당 장면은 설(박시연)이 진태(김영민)에게 이혼 선언을 하고 지긋지긋한 시댁에서 탈출하면서 무기로 들고 나왔던 비밀장부를 뺏어오기 위해 진숙이 소혜에게 해성(주상욱)의 치명적인 상처를 들먹이며 협박하자 이를 참지 못한 소혜가 진숙을 들이받고 경찰서로 향하게 된 것. 진숙의 야비한 행동들이 시청자들의 분노를 유발함과 동시에 소혜의 통쾌한 한방이 사이다를 선사할 것으로 예고하고 있다.

이날 진행된 장면은 ‘판타스틱’ 속에서는 시청자들의 가슴을 아리게 만들 장면 중 하나이지만 촬영 현장에서 김현주와 김정난은 서로 연기를 맞춰보며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고. 특히 극중에서 소혜와 진숙은 서로 만나기만 하면 으르렁거리며 날을 세우기 바쁜 앙숙이지만 실제 현장에서는 워맨스를 연상케하는 절친 포스를 뽐냈고, 주상욱 역시 극중에서와는 정반대로 김정난과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등 반전 모습을 드러내 훈훈함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판타스틱’ 제작관계자는 “종영까지 4회를 남겨둔 ‘판타스틱’ 이번 주 방송에서는 소혜와 해성에게 심리적 변화를 가져오는 결정적 사건을 맞이하게 된다. 가슴 뭉클한 장면이 될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판타스틱’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