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 가는 길’ 신성록, 김하늘에 “어떻게 했길래 남자 이야기가 들려와” 의심

[텐아시아=유찬희 기자]
배우 김하늘, 신성록 / 사진=KBS2 '공항 가는 길' 캡처

배우 김하늘, 신성록 / 사진=KBS2 ‘공항 가는 길’ 캡처

‘공항 가는 길’ 신성록이 김하늘을 의심했다.

12일 방송된 KBS2 ‘공항가는 길‘(극본 이숙연, 연출 김철규)에서는 박진석(신성록)이 김주현(박선임)에게 이야기를 듣고 최수아(김하늘)에게 전화를 거는 장면이 그려졌다.

김주현은 박진석을 자극하려 “사무장님 기내에서 어떤 남자 분과 은밀하고 길게 이야기를 나누셨다. 서도우(이상윤)라고 하던가”라며 이야기를 건넸다.

이에 박진석은 최수아에게 전화를 걸어 “어떻게 하고 돌아다니길래 남자 이야기가 귀에 들어오게 하냐”며 “효은이 친구 아빠라며”라고 물었다. 이에 최수아는 “말해도 모른다. 간단히 인사만 한 거다”라며 “내일 얘기하자”고 답했다.

유찬희 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