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 레이먼킴-최형진-이재훈-김민준, 기존 셰프들에 도전장 ‘맞대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레이먼킴, 최형진, 이재훈,김민준/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레이먼킴, 최형진, 이재훈, 김민준/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냉장고를 부탁해’ 100회에서 기존 셰프들이 새로운 도전자 셰프 군단과 대결을 펼친다.

10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냉부해’의 기존 셰프인 이연복 최현석 샘킴 김풍이 4명의 도전자 셰프들과 대결한다.

이 날 패기 넘치는 도전장을 낸 요리사로는 1세대 스타셰프 레이먼킴, 최연소 국제 중식조리 명사이자 이연복의 수제자 최형진, 서촌에 5개의 매장을 가진 서촌의 황태자 이탈리안 셰프 이재훈과 과거 이자카야를 운영한 경험이 있는 연예계 대표 요섹남 김민준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 날은 특별히 도전자 셰프들이 각자 맞붙고 싶은 ‘냉부해’ 셰프들을 지목해 요리대결에 나섰는데, 두 팀은 조금도 물러서지 않는 두 팀의 팽팽한 기싸움을 펼쳤다고.

특히 중식의 최형진 셰프가 스승 이연복 셰프에게 정면승부를 신청, 중화요리 대가와 중식조리 명사의 사제대결이 성사됐다. 그간 여러 번 15분 요리 대결을 해온 이연복 셰프 역시 극도의 긴장감에 요리 제목조차 제대로 말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맞서는 최형진 셰프는 스승과의 맞대결에 겸손한 모습을 보이다가도 “탕수육은 내가 더 낫다”며 자신만의 황금비율을 공개하겠다고 도발에 나섰다는 후문이다. 도전자 셰프군단의 수장격인 레이먼킴 셰프 역시 “오늘 해볼 만하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고 전해져 귀추가 주목된다.

‘냉장고를 부탁해’ 100회 특집은 10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