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조재현 “사람들 TV나 영화만큼 연극 안봐…슬프다”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JTBC '비정상회담' 조재현 / 사진제공=JTBC

JTBC ‘비정상회담’ 조재현 / 사진제공=JTBC

‘비정상회담’ 배우 조재현이 연극에 대한 생각을 전한다.

10일 방송되는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조재현이 출연, 멤버들과 함께 각 나라의 문화 콘텐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조재현은 최근 TV와 영화 뿐만 아니라 연극 무대에서도 활약 중이다. 그는 “사람들이 TV나 영화만큼 연극을 많이 보지 않아서 슬프다”며 문화 콘텐츠에 대한 인식에 대해 멤버들과 토론을 나누었다.

멤버들은 자국의 인기 문화 콘텐츠를 소개하며, 각 나라마다의 공연에 대한 인식을 함께 공유했다. 이 중 ‘예술의 나라’ 프랑스에서 온 오헬리엉은 “우리도 연극과 같은 공연에 대해서는 ‘무섭다’는 인식을 갖고 있다”고 소개해 멤버들의 관심을 모았다. 조재현은 오헬리엉의 의외의 발언에 “고향이 어디냐”며 집중 추궁에 나섰고, 이후 녹화 내내 아웅다웅 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선사했다.

또 멤버들은 각 나라의 영화산업과 유명 영화제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멤버들은 저마다 ‘세계 3대 영화제’부터, ‘세계 6대 영화제’까지, 다양한 타이틀을 동원하여 자국 영화제 홍보에 열을 올렸다. 이에 조재현은 “3대 영화제에 모두 초청받았다”며 그 중 유독 춥게 느껴졌다는 베를린 영화제 참석 당시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 밖에도 이름부터 남다른 각 나라의 이색 문화 콘텐츠 시상식부터, 나라별 지역 축제를 소개하며 축제 운영 방식에 대한 열띤 찬반 토론을 벌인다.

조재현이 출연하는 ‘비정상회담’은 10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