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치열, 은하 그리고 릴보이…제2의 ‘썸’을 노려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HOW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HOW엔터테인먼트

가수 황치열이 신곡 ‘반딧불이’를 통해 새로운 ‘히트 조합’을 구성했다. 유행어까지 만들어내며 큰 사랑을 받은 듀엣곡 ‘썸’의 뒤를 이을 수 있을까.

황치열은 오는 12일 걸그룹 컬래버레이션 프로젝트라는 기획 아래, 첫 번째 신곡 ‘반딧불이’를 발표한다.

‘반딧불이’는 황치열과 걸그룹 여자친구 은하가 호흡을 맞춘 듀엣곡. 더불어 래퍼 길보이 역시 랩피처링에 나서며 힘을 보탰다. 황치열은 이로써 걸그룹 프로젝트 ‘폴, 인 걸(Fall, in girl)’의 시작을 알린다.

MBC ‘일밤-복면가왕’과 블락비 박경의 솔로곡 ‘자격지심’에 피처링으로 참여하며 특유의 상큼하고 청량한 음색으로 주목받은 은하와 허스키하고 파워풀한 보컬을 지닌 황치열의 만남은 벌써부터 기대를 모은다. 전혀 다른 색깔의 두 사람이 만나 어떤 시너지를 완성할지 궁금증이 쏠리는 것.

제2의 ‘썸’을 기대하는 이유는 바로 릴보이의 참여다. 정기고와 소유가 부른 ‘썸’의 피처링에 참여한 릴보이가 이번 황치열, 은하의 ‘반딧불이’에도 힘을 보탠다.

두 곡은 남녀 보컬의 듀엣곡에 릴보이의 피처링 참여까지 닮아있어 ‘썸’의 인기를 넘어설지에 주목하는 것도 관전 포인트로 꼽힌다.

황치열과 은하 그리고 릴보이, 프로듀서 이기와 용배가 힘을 합친 ‘반딧불이’는 올가을 발라드 대전 속 차별화된 매력으로 듣는 즐거움을 더할 전망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