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윙스’, 성장을 담다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방탄소년단,정규2집기자간담회

그룹 방탄소년단(랩몬스터, 슈가, 진,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이 10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정규 2집 ‘WINGS’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방탄소년단의 성장이 그대로 담겼다.

방탄소년단이 10일 0시 공개한 신보 ‘윙스(WINGS)’는 유혹을 만난 소년들의 갈등과 성장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지난 2014년 정규 1집 ‘다크 앤 와일드(DARK&WILD)’ 후 2년 만에 발표하는 정규 앨범이다.

전작 ‘화양연화’ 시리즈에서 청춘의 아름다움과 빛나는 순간을 노래한 방탄소년단이 유혹 앞에 흔들리는 청춘으로 돌아온 것. 전혀 다른 색깔이다. 청춘의 나약한 이면을 노래한 듯 보이나, 실제 방탄소년단의 음악은 더욱 단단해졌다.

슈가는 이날 오전 열린 앨범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현실에서 유혹과 갈등을 만나더라도 날개를 달고 더 높게 멀리 날아가자는 의미를 담았다”고 앨범 타이틀 ‘윙스’의 의미를 소개했다. 랩모스터 역시 “사실 살다보면 누구나 크고 작은 유혹을 만나게 된다. 거부할 수 없는 유혹일수록 고민하고 갈등하는데, 저희는 이 자체를 성장의 과정이라고 생각했다. 외부세계와 접촉하면서 빚은 갈등에 대해 어떤 선택을 하고, 어떻게 성장하는지 방탄소년단만의 스타일로 풀어낸 음악”이라고 설명했다.

방탄소년단,랩몬스터,정규2집기자간담회

그룹 방탄소년단 랩몬스터가 10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정규 2집 ‘WINGS’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앨범 발매 전 공개된 7개 쇼트필름에 헤르만 헤세의 소설 ‘데미안’을 차용한 것부터 많은 관심을 모았다. 국내 아이돌 프로모션에서 볼 수 없었던 색다른 시도였다. 랩몬스터는 “방시혁 PD님이 방탄소년단과 ‘데미안’의 오브제들이 잘 맞아 떨어진다고 생각하셨다”며 “저도 어렸을 때 ‘데미안’을 읽었는데 이번에 다시 정독해 보니 또 느낌이 다르더라. 저희 팬 분들도 이 기회로 ‘데미안’을 많이 읽으셨다고 해서 기분이 좋았다”고 덧붙였다.

기대 속에 공개된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피 땀 눈물’을 포함해 총 15곡의 신곡이 수록됐다. 15개 트랙 중 8곡이 솔로곡이고 2곡이 유닛곡인, 보기 드문 구성이다. 보컬 멤버 정국은 이를 두고 “저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부분이 늘다 보니, 저의 음악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랩몬스터는 이날 “가수는 제목을 따라 간다는 말이 있다. ‘윙스’의 뜻이 날개이지 않나. 저희도 나름의 우여곡절을 겪어왔다. 그것을 딛고 제대로 날아보자는 마음에서 타이틀을 지었따. 방탄소년단 멤버들도 음악적인 부분은 물론, 여러 가지 부분에서 잘 성장을 한 것 같다”며 “그래서 이번 앨범이 성장을 보여줄 수 있는 날개가 됐으면 좋겠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정규 2집 ‘윙스’의 발매를 시작으로, 타이틀곡 ‘피 땀 눈물’을 통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