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10 어워즈] ‘또 오해영’이 해냈다… 서현진♥에릭, 로코 커플 등극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tvN10 어워즈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tvN10 어워즈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또 오해영’ 서현진과 에릭이 로맨틱 코미디 왕좌를 차지했다.

9일 오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는 ‘tvN10 어워즈(Awards)’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시상식은 강호동과 신동엽이 사회를 보고 tvN, OtvN, tvN Asia 등 전 세계 13개국에서 생방송된다.

‘또 오해영’ 서현진은 “진짜 받고 싶은 상을 받게 되니 어안이 벙벙하다. 분에 넘치는 상 같아 머쓱한데 일단 주시니 언제 받을지 모르니 덥석 받겠다. 저는 하는 동안 너무너무 즐거웠다. 저와 동갑인 캐릭터를 만나 하나도 이해 못할 구석이 없는 오해영을 만들어주신 박해영 작가님께 감사드린다”면서 “10%가 넘도록 사랑해주신 시청자 분들 진심으로 사랑한다”고 전했다.

에릭은 “서현진 씨 축하드린다”며 “오해영 역을 잘 이끌어주셔서 저도 덩달아 좋은 상을 받게 된 것 같다. 사랑하는 연기자들, 스태프 분들 감사드린다. 많은 사랑 보내주신 시청자 여러분, 제 2의 홍보팀을 맡아준 신화 팬 여러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번 시상식은 예능·드라마 10대 콘텐츠상과 콘텐츠 대상, 그리고 Made in tvN, PD’ 초이스, 베스트키스, 베스트 MC, tvN 아시아상, 로코킹 & 로코퀸, 스페셜연기상, 대세배우, 신스틸러, 투스타상, 코미디, 노예상(‘노력하는 예능인’), 개근상, 예능아이콘, tvN10 남자배우 & 여자배우, tvN10 예능대상 & 연기대상 등 총 16개의 개인 부문 시상으로 이뤄졌다.

수상작(자)은 내부평가 40%, 외부전문가 심사 30%, 시청자 참여 30%로 구성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