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사랑’ 지진희, 김희애에 “전국민이 내 적” 달달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김희애, 지진희 / 사진=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

배우 김희애, 지진희 / 사진=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 캡처

‘끝에서 두 번째 사랑’ 지진희가 김희애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9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끝에서 두 번째 사랑’에서는 고상식(지진희)의 억울함을 밝히기 위해 신석기(도기석)의 비리 증거를 찾은 강민주(김희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민주는 징계 조치를 받은 고상식을 돕기 위해 신석기의 청탁을 어쩔 수 없이 받아들인 교수를 찾아가 설득해 증거를 받아냈다.

강민주는 고상식을 만나 증거물이 담긴 USB를 건넸고 “빨리 고 과장님을 원하는 시민 곁에 돌아가야하지 않냐”며 “우리시 시민들이 제 적이다”고 말했다.

그러자 고상식은 “우리시 시민들이 민주씨 적이면 제 적은 전국민이다”며 “전국민이 민주씨 드라마를 기다리고 있는데 저랑 시간 보내고 있으면 화내지 않겠냐”고 받아쳐 달달함을 드러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