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사랑’ 김희애, 지진희 도우려 박성근 협박 “경찰에 불겠다”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김희애, 박성근 / 사진=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 캡처

김희애, 박성근 / 사진=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 캡처

‘끝에서 두 번째 사랑’ 김희애가 지진희를 돕기 위해 나섰다.

9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끝에서 두 번째 사랑’에서는 고상식(지진희)이 유람선 관련 문제에 누명을 쓰고 강등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감사 결과 고상식의 강등 소식을 접하게 된 강민주(김희애)는 고상식을 돕기 위해 한정식(박성근)을 만났다.

강민주는 신석기(도기석)를 의심하며 사실을 요구했고 “안 그러면 지난번 공모전 조작한 거 언론이랑 경찰에 다 불어버리겠다”고 협박했다.

이에 한정식은 “너 진짜 고상식 많이 좋아하는구나”라며 놀라워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