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운 상승세 ‘더 케이투’,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지창욱·투윤아의 힘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더 케이투'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더 케이투’ / 사진=방송화면 캡처

‘더 케이투(THE K2)’가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8일 방송된 ‘더 케이투’ 6회는 평균 시청률 6.8%, 최고 시청률 7.6%를 기록(닐슨코리아, 유료 플랫폼 기준)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다시 한 번 경신했다. 특히, 전 세대에서 모두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휩쓸어 세대를 가리지 않는 뜨거운 반응을 입증했다.

‘더 케이투’ 6회에서는 고안나(임윤아)가 그리운 아빠 장세준(조성하)을 찾아 탈출을 감행하는 내용이 그려졌다. 장세준이 최유진(송윤아) 때문에 자신을 만나지 못한다고 생각한 고안나는 TV를 통해 장세준이 연희동 성당을 방문한다는 사실을 알고 그를 직접 찾아 나섰다. 어린 시절 자신이 살았던 그곳에서 안나는 최유진이 엄마를 죽이려 했다는 과거에 대한 실마리를 찾게 됐다.

안나는 수녀로 위장해 추도 미사에 참석하는데 성공하지만, 기대와는 달리 자신을 외면하는 세준을 보고 눈물을 흘린다. 안나는 자신이 세준의 딸임을 밝힐까 초조해하는 최유진과 세준 앞에서 청아한 음색으로 ‘어메이징 그레이스(Amazing Grace)’를 노래해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자극했다.

안나는 ‘아빠, 내가 길을 잃었나 봐요. 아빠가 데리러 와요. 어딘지 알죠?’라는 쪽지를 남기지만, 세준은 그 곳이 어딘지를 알지 못하고 유진에게 “대체 애를 어떻게 지켰기에 이런 일이 생기는 거요?”라고 말하며 비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유진은 “애는 아빠가 자기를 찾아올 거라고 철석같이 믿고 있는데 아빠는 장소가 어딘지 모른다? 당신은 그저 당신의 야망에 안나가 걸림돌이 되는 것을 두려워했을 뿐”이라며 그를 비난했다.

김제하(지창욱)는 홀로 장세준을 기다리는 안나에게 다가가 아빠가 보내서 왔다고 거짓말을 하고, 안나는 그에게 “어린 시절 다른 사람들이 우리 아빠가 누군지 알면 안돼서 자랑을 못했다. 엄마가 우리 아빤 너무 높은 사람이라 우리가 아빠 가족인 게 알려지면 나쁜 사람들이 아빠를 괴롭힐 거라고 했다. 그땐 그게 무슨 말인지 몰랐는데 이제 알겠다. 내가 바로 그 나쁜 사람이다”라고 털어놨다. 그 순간 안나는 딸기 알레르기로 정신을 잃고 그녀를 살리기 위해 제하가 인공호흡을 실행해 여심을 요동치게 만들었다.

tvN ‘더 케이투’는 전쟁 용병 출신의 보디가드 ‘K2’와 그를 고용한 대선 후보의 아내, 그리고 세상과 떨어져 사는 소녀의 이야기를 그린 보디가드 액션 드라마다. 지난 9월 23일 첫 방송을 시작해 매 회 팽팽한 긴장감으로 호평 받고 있다.

‘더 케이투’는 매주 금·토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