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코리아드라마어워즈’ 김소연, 생에 첫 연기대상 수상…’태후’ 2관왕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소연/사진제공=네이버 V앱 방송화면

김소연/사진제공=네이버 V앱 방송화면

‘2016 코리아드라마어워즈’에 2016년 브라운관을 뜨겁게 달군 스타들이 총출동했다.

7일 오후 경남 진주시 경남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2016 코리아드라마어워즈’는 TV 드라마를 대상으로 한 국내 단일부문 최대의 드라마 시상식이다.

이날 영예의 연기대상은 MBC ‘가화만사성‘의 김소연에게 돌아갔다. 김소연은 이날 올해의 스타상과 연기대상까지 2관왕에 올랐다.

김소연은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울먹이며 시상대로 향했다. 상을 받아든 김소연은 감격스러운 모습으로 “여러분도 믿기지 않으시죠? 저도 지금 너무 믿기지 않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소연은 “제 인생에 이런 일이 또 있겠나 싶습니다”라며 “감독님과 스텝 여러분들 더운 날 너무 고생 많으셨고, 배우분들도 한 분, 한 분 생각나는데 그분들 덕분에 제가 이렇게 영광스러운 상을 받게 됐습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새론/ 사진제공=네이버 V앱 방송화면

김새론/사진제공=네이버 V앱 방송화면

앞서 남자 신인상은 MBC ‘옥중화‘의 서하준, 여자 신인상은 JTBC ‘마녀보감’의 김새론에게 돌아갔다. 서하준은 자리에 참석하지 못한 관계로 MC 오상진이 대리 수상했으며, 김새론은 “처음으로 도전한 성인 연기라 걱정도 많았고 부족한 점도 많았는데 이렇게 좋은 상 주셔서 감사드립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작가상은 tvN ‘디어 마이 프렌즈‘의 노희경 작가가 수상했고, 연출상은 MBC ‘결혼계약’의 김진민 감독이 수상했다. 노희경 작가는 “드라마를 이끌어준 노(老) 배우 선생님들에 감사하다”며 짧은 소감을 전했다.

특별부문 시상도 이어졌다. 올해의 스타상은 MBC ‘가화만사성‘을 통해 큰 사랑을 받았던 김소연이, 글로벌 스타상은 tvN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에서 활약을 펼쳤던 안재현이 수상했다. 또한, 핫 스타상과 한류 스타상은 각각 tvN ‘기억‘의 이기우와 JTBC ‘청춘시대’의 한승연에게 돌아갔다. MBC ‘엄마‘의 OST ’이토록 아름다웠음을‘로 OST 상을 받은 인순이는 특별 공연을 선보이기도 했다.

2부에서도 특별부문 시상이 계속해서 진행됐다. 글로벌 매니지먼트상은 SBS ‘별에서 온 그대‘와 ’용팔이‘ 등을 제작한 HB엔테인먼트에 돌아갔으며, 공로상은 배우 임동진이 수상했다. 이어 소유진은 심사위원 특별상을 받았다.

장현성, 백진희/사진제공=네이버 V앱 방송화면

장현성, 백진희/사진제공=네이버 V앱 방송화면

남·여 우수연기상은 KBS2 ‘태양의 후예‘ 조재윤, MBC ‘내 딸, 금사월’의 박세영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어 남·여 최우수연기상은 tvN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의 안재현, SBS ‘닥터스’의 장현성, MBC ‘내 딸, 금사월‘의 백진희가 수상했다. 장현성과 공동으로 최우수연기상을 받은 안재현은 “엄청난 미움을 받을까 봐 무섭습니다”라며 큰 상에 대한 부담감을 표하기도 했다. 또한 작품상은 국내외에서 엄청난 사랑을 받았던 KBS2 ‘태양의 후예’에게 돌아갔다.

올해 9회를 맞이한 코리아드라마워즈에는 25개 작품과 41명의 배우 및 제작자가 경쟁부문 후보에 올라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