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의 탄생’ 첫방①] ‘45분’이 만들어낸 긴장감과 환희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노래의 탄생' 포스터 / 사진제공=tvN

‘노래의 탄생’ 포스터 / 사진제공=tvN

45분. 짧은 시간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긴 시간도 아니다. 음악성을 갖춘 최고의 음원을 만들어내기에는 더더욱 말이다. 그래서 대한민국 최정상 프로듀서들이 뭉쳤다. 대결은 긴장감 넘쳤고, 무대 위에서 선보인 45분의 수고와 노고는 환희로 나타났다.

5일 tvN ‘노래의 탄생’(연출 권성욱)이 첫 방송됐다. 지난 4월 파일럿으로 방송된 ‘노래의 탄생’은 각 분야를 대표하는 세션들의 대결과 45분 만에 완성했다고는 믿을 수 없는 음악의 퀄리티로 화제를 모았다. 정규 편성된 ‘노래의 탄생’은 화려한 프로듀서 라인업과 대결의 재미를 더욱 살릴 수 있는 ‘와일드 카드’ 룰 등이 더해지며 파일럿 당시보다 더욱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뮤지X조정치 팀과 윤상X스페이스카우보이 팀이 최현석 셰프가 만든 미발표곡 ‘내 곁에’를 각기 다른 색깔로 프로듀싱해 대결을 펼쳤다.

똑같은 멜로디지만 전혀 다른 편곡 방향이 눈길을 끌었다. 뮤지X조정치 팀과 70년풍의 모타운 사운드로 윤상X스페이스카우보이 팀은 어쿠스틱한 느낌의 보사노바풍으로 편곡을 결정했다. 이후 이들은 악기별 최고의 연주자를 데려가기 위해 치열한 두뇌 싸움을 했다. 와일드 카드로 선정된 연주자를 뽑은 팀은 상대 팀원을 빼앗아 오는 기회가 부여됐는데, 뮤지X조정치 팀이 이를 뽑았고, 기타리스트 적재를 빼앗아왔다. 윤상은 “보사노바에 기타가 없으면 어떡하냐”고 절망했다.

'노래의 탄생'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노래의 탄생’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그래서 그런지 윤상 팀은 시종일관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 다소 다운된 분위기로 곡 작업을 이어간 반면 뮤지 팀은 화기애애하고 축제 분위기였다. 편곡한 곡의 느낌 역시 완전히 달랐다. 뮤지 팀은 유성은의 파워풀하지만 따듯한 보이스와 화려한 악기 사운드가 돋보였다. 이에 윤상은 “한식 재료로 이탈리아 맛을 냈다”면서 극찬을 했다. 윤상팀은 레이나의 부드럽게 흘러내리는 듯한 보이스와 청아한 플루트 연주가 어우러지며 깔끔한 매력이 전해졌다. 최현석 셰프는 “재료맛을 잘 살린 담백하고 맛있는 음식이 나왔다”고 평했고, 결국 윤상팀의 손을 들어줬다.

흥미진진한 대결 끝에 나온 결과물은 기대 이상으로 고퀄리티였다. 45분 안에 같은 곡이 전혀 다른 느낌으로 편곡이 되는 과정은 신선했다. 일반 대중들이 잘 알지 못했던 연주자들이 주목받는 등 ‘노래의 탄생’은 그간의 음방(음악방송)과는 차별화를 안기며 성공적인 첫 출발을 알렸다.

다음 방송에서는 YB 윤도현·허준과 작곡가 돈스파이크와 싱어송라이터 선우정아가 프로듀싱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