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의 탄생’ 최현석, 딸 위해 곡 작업 “위로해주고 싶었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노래의 탄생'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노래의 탄생’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최현석 셰프가 ‘딸바보’의 면모를 선보였다.

5일 방송된 tvN ‘노래의 탄생’에서는 윤상·스페이스카우보이와 뮤지·조정치 팀이 미스터리한 원곡자가 준 곡 ‘내 곁에’로 프로듀싱 경쟁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두 팀의 프로듀싱이 끝난 뒤 원곡자가 등장했다. 원곡자는 바로 최현석 셰프라서 놀라움을 자아냈다.

“맛있는 요리로 세상을 이롭게 하는 셰프 최현석”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그는 “음악은 누구나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이런 분들 앞에서 하니까 주눅이 든다”고 말했다.

최현석 셰프는 ‘내 곁에’를 만든 이유에 대해 “딸이 고등학생 2학년인데 고민이 많다. 걱정하지 말라는 의미에서, 위로를 해주고 싶어서 만들었다”고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