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키’ 감독 “전혜빈·이동휘 특별출연, 진짜 드라마 같은 느낌 위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전혜빈과 이동휘 / 사진=나무엑터스 제공, 텐아시아 DB

전혜빈과 이동휘 / 사진=나무엑터스 제공, 텐아시아 DB

‘럭키’ 이계벽 감독이 전혜빈과 이동휘의 특별 출연을 언급했다.

4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럭키’(감독 이계벽, 제작 용필름) 언론시사회가 개최됐다. 이날 현장에는 주연배우인 유해진·이준·조윤희·임지연과 이계벽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이계벽 감독은 전혜빈과 이동휘의 특별 출연에 대해 “TV를 통해 알려진 분들을 일부로 캐스팅했다. 많은 관객들이 봤을 때 실제 드라마 같다는 느낌을 주고 싶었다”면서 “전혜빈은 전 작품을 봤는데 도도해 보이는 모습이 좋아서 선택했다. 이동휘도 전 작품에서 너무 얄밉게 연기를 잘하더라. 저런 사람이 일류스타가 되면 더 얄밉게 보이지 않을까 해서 부탁을 드렸다”고 설명했다.

극 중 전혜빈과 이동휘는 유해진이 조연으로 출연하는 드라마 속 주인공 역으로 등장한다. 전혜빈은 도도한 여배우로 이동휘는 허세 가득한 톱스타로 출연한다.

‘럭키’는 성공률 100%의 킬러 형욱(유해진)이 목욕탕 키 때문에 무명배우 재성(이준)으로 운명이 바뀌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기억상실증에 걸린 형욱이 자신이 무명배우 재성이라고 착각, 그 삶에 적응하려 노력하는 과정이 웃음 포인트다. 사카이 마사토·카가와 테루유키·히로스에 료코 주연의 일본 영화 ‘열쇠 도둑의 방법’(우치다 켄지 감독)을 원작으로 한다. 오는 13일 개봉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