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종혁, 이젠 뮤지컬 배우라 불러다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오종혁/사진제공=DSP미디어

오종혁/사진제공=DSP미디어

가수 오종혁이 다양한 뮤지컬 작품을 통해 빛을 발하고 있다.

오종혁의 소속사 DSP 미디어 측은 4일 “오종혁이 창작 뮤지컬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에 백석 역으로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는 백석의 시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에서 모티브를 얻은 작품. 한 시대를 풍미했던 모던보이이자 해방 전 가장 주목 받던 시인 백석과 한 때 뜨겁게 사랑했던 한 시인을 못 잊어 평생 헤어지던 순간을 반복하며 그리워했던 기생 자야의 시와 사랑 이야기를 담았다.

지난 2월 트라이아웃 공연 당시 관객과 평단 모두에게 극찬을 받은 이번 뮤지컬에서 오종혁은 극중 모든 시인의 선망의 대상인 백석 역을 맡아 자야와의 슬프고 아름다운 사랑이야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앞서 창작 뮤지컬 ‘그날들’과 더불어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블러드 브라더스’, ‘공동경비구역 JSA’, ‘쓰릴미’ 등 많은 뮤지컬 작품으로 자신의 입지를 공고히 한 오종혁은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를 통해 탄탄한 연기력과 티켓파워를 다시금 보여줄 전망이다.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는 오는 11월 5일부터 2017년 1월 22 일까지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2관 더블케이씨어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