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F’ 거미,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을 감미롭게 적신 목소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거미 / 사진=네이버 V라이브 화면 캡처

거미 / 사진=네이버 V라이브 화면 캡처

거미가 부산의 밤을 감미롭게 적셨다.

3일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K-POP 콘서트 3-스테이지'(이하 ‘BOF’)에서는 황치열, 거미, 린이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거미는 아시아의 보컬리스트로 뽑혀 데뷔곡이었던 ‘그대 돌아오면…(언플러그드ver)’,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 외국인 관객들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If I ain’t got you’를 불렀다.

거미는 특유의 감미로운 목소리로 애절한 감성을 노래했다. 이에 관객들은 ‘거미’를 떼창하는 등 뜨거운 호응으로 답했다.

BOF는 부산시와 SBS플러스가 전 세계 한류 관광객들을 부산으로 유치하기 위해 손잡고 준비한 세계 최대의 한류 축제다. 부산이 가지고 있는 문화·관광 인프라와 SBS플러스의 한류 콘텐츠가 결합돼 선보이게 된다. 아시아와 세계의 젊은이들이 만나 K-팝, K-푸드, K-뷰티 등 K-컬처를 한 자리에서 함께 즐길 수 있는 교류의 장이 될 전망이다.

BOF는 오는 23일까지 부산 벡스코와 아시아드주경기장 등 부산 전역에서 펼쳐진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