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최초 한일전, 최현석과 모토카와 셰프 대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한일전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3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최현석 셰프와 그를 잡기 위현해탄을 건너온 최초의 외국인 셰프 일본의 모토카와 아쓰시 셰프의 대결이 펼쳐졌다.

일본에서 ‘신의 혀’라고 불리는 모토카와 셰프는 지난 3월 ‘쿡가대표’에 출연해 최현석과 맞대결에서 4:1로 패한 전적이 있어 다시 한 번 최현석과의 대결을 희망했다. 최현석 역시 “오늘 명승부를 만들어 드리겠다”며 대결에 응해 ‘냉장고를 부탁해’ 최초 한일전이 성사됐다.

본격적으로 두 사람의 요리대결이 시작되고 모토카와 셰프는 낯선 식재료에도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게 요리를 이어나갔는데, 특히 그가 선보인 새로운 조리법에 셰프군단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눈을 떼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맞서는 최현석 셰프 역시 “평소 40-50분이 걸리는 요리를 15분 만에 만들겠다”고 나서며 한일전다운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았다.

완성된 요리를 맛 본 택연은 두 요리에 크게 만족하며 양 쪽 접시 모두 깨끗하게 비워냈다. 다른 셰프군단 역시 두 사람의 요리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해, 승부의 결과에 관심이 모아졌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