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김연경, 터키에서 일상 공개 ‘평범한 하루’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구선수 김연경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캡처

배구선수 김연경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캡처

‘나 혼자 산다’ 배구선수 김연경의 터키 생활이 공개됐다.

30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김연경이 터키에서의 일상을 공개했다.

김연경은 터키의 집에 도착하자마자 집 청소부터 시작했다. 이어 옷, 운동화, 반찬을 바로바로 정리하며 깔끔한 모습을 보였다.

잠시 잠을 자고 일어난 김연경은 근처 식당으로 향했다. 유창한 실력으로 주문을 마친 김연경은 이내 밥을 먹다 종업원을 불러 “밥 한 공기 더 달라”고 청했다.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김연경은 “항상 두 그릇이다. 한 그릇은 부족하다”며 대식가임을 드러냈다.

이어 김연경은 터키의 전통시장을 찾았다. 김연경은 상인들에게 “이거 얼마냐”고 묻고, “좋은 것만 담은 거 맞냐. 좀 깎아 달라” 등의 말을 건네며 알뜰히 장을 보기도 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