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나 “생애 첫 버스킹, 뜨거운 반응에 감사” (인터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주나/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주나/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김주나가 생애 첫 버스킹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김주나는 30일 오후 5시 신촌 연세로에 위치한 버스킹 스테이지에서 팬들을 만났다.

그는 이날 폭발적인 가창력을 앞세운 라이브 무대로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최근 발표한 데뷔곡 ‘썸머 드림’을 비롯해 엠넷(Mnet) ‘프로듀스 101’에서 보여준 ‘Don’t matter’를 혼자서도 완벽하게 소화했다. 이 밖에도 ‘Mercy’, ‘Come Back Home’ 등 다채로운 무대로 분위기를 띄웠다.

무대를 마친 김주나는 텐아시아와 만나 “처음으로 하는 버스킹이라 긴장을 많이 했다. 또 많은 분들이 와주실까 걱정도 됐는데, 많이 모여 신나고 재미있게 즐겨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현장에 있는 관객들은 김주나를 향해 ‘예쁘다’를 연발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프로듀스 101’ 당시에는 전혀 듣지 못한 말이었는데, 앞으로 더 관리해서 예뻐져야 겠다”고 웃었다.

끝으로 “오늘 보여드린 버스킹 처럼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음악을 했으면 좋겠다.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며 열심히 할 것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주나는 오는 10월 1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버스킹 공연을 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